레서

적을 끊임없이 몰아치는 저돌적인 격투가 레서는 오른쪽 손등에 문장 형태로 새겨지는 무기 '크레스트'를 사용하는 격투가입니다.
'영기'를 다루는 힘을 가진 '새벽의 종' 일족 출신으로, 어린 시절부터 영기를 다루는 힘을 수련함과 동시에
크레스트를 다루는 체술 수련을 받으며 성장하였습니다.
두 번의 비극으로 인해 지금은 일족 모두를 잃고, 홀로 남은 레서는 일족의 마지막 임무를 위해 콜헨에 도착합니다.

레서는 '영기'를 다루는 능력을 바탕으로 강력한 체술 공격을 구사합니다.
전투 상황에 따라, 적을 끊임없이 몰아치거나 영기의 힘을 사용하여 적에게 빠르게 돌진할 수 있습니다.
또한, 적의 공격을 방어하여 반격을 시도할 수 있으며 반격 이후 다시 연속적인 공격으로 이어나갈 수 있습니다.
반격으로 빠르게 이어지는 호쾌한 액션과 강력한 한방의 묵직한 액션을 동시에 즐기시길 바랍니다.

배경 스토리

새벽의 종 일족, 그 일원으로 태어난 레서.
유년시절에 겪은 비극에 그녀는 마음을 닫아버렸고, 충분히 성장하지 못했다.
어른이 된 후 또다시 참극을 겪고 비관적인 성향이 한층 더 강해졌지만,
어떤 각오와 함께 홀로 세상에 부딪히는 성장의 발걸음 또한 시작된다.

스크린샷